최근 포토로그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뮤지컬

참으로 오랜만에 본 뮤지컬아무 사전 지식도 없이 본것을 공연 내내 후회하게 만든 그런 퀄리티 좋은 작품.사람들이 왜 '남경주, 남경주'라고 하는지 절감하게 한 작품이다.아무 말도 필요 없는 것 같다. 이 공연은 누가 '시카고와 헤어스프레이. 또 맘마미아를 섞어 놓은 같다' 고 평하더라'그저 그들의 탭 댄스에 눈과 귀, 눈까지 한 순간도 뗄 수 없었고, 능청스러운 한 소절 한 소절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으며, 진솔함이 느껴지는 대사 한 마디 한 마디에 마음을 놓칠 수 없었을 뿐.사실, 뻔한 신데렐라 드라마의 줄거리긴 하다.공연에 서고 싶은 예쁘장한 페기소여, 능력있고 감성적인 독설가지만 키다리 아저씨 같은 줄리아 마쉬, 화려함과 뜨거운 욕망 뒤에 외로움을 숨긴 여자, 하지만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되는 도로시 브록, 젠틀맨 빌리 로러.오디션을 보는 패기소여의 모습은 관객들을 관객임이 동시에 평가자로 만들어 버렸고, 도로시 브록을 대신해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치는 모습은 관객을 극 안으로 끌고 들어가 극속의 관객으로 담아버렸다.내가 지금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고있는 것인지 아니면 줄리아 마쉬의 공연을 보고있는 것인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것.역시 뮤지컬은 뮤지컬인가 보다. 유치하고 뻔한 줄거리도 세상에 하나뿐이 없는 기억으로 재탄생 시켜 주니 말이다.작품에 비해 비약한 리뷰는 여기서 이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